비 소송 중… 세입자 대립 “건물 비우라 vs 피해 보상하라”
비 소송 중… 세입자 대립 “건물 비우라 vs 피해 보상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비 소송. 가수 비 소송 진행 중.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장은진 기자] 가수 비가 소송 진행 중이다. 비(29, 본명 정지훈)는 자신의 건물 세입자를 상대로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1월 18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있는 자신의 건물에 입주한 박모 씨를 상대로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 수개월째 임대료를 내지 않았고, 계약이 만료됐음에도 집을 비우지 않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12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사건과 관련해 세입자와 첫 변론기일을 가졌다.

세입자 박 씨는 3월 31일로 계약이 만료됐지만 집을 비우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세입자 박 씨는 지난해 건물에 물이 새 자신의 그림이 젖어 손해가 막심하다는 이유로 임대료 지급 및 퇴거를 거부, 그림 값과 정신적 피해 등 10억 원 상당의 손해배상을 건물주 비에게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비는 현재 신세경, 유준상, 이하나, 김성수 등과 함께 영화 ’비상(飛上): 태양가까이’(감독 김동원) 촬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민주 2011-05-13 22:03:55
올해는 비가 구설수에 많이 휩싸이네요.. 잘 해결되었으면 합니다. 명성에 흠집가지 않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