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북부서 30대 기자 산 채로 불태워진 끝에 사망
인도 북부서 30대 기자 산 채로 불태워진 끝에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카타=AP/뉴시스]7일(현지시간) 인도 콜카타에 코로나19로 전면 봉쇄령이 내려져 거리가 텅 빈 가운데 떠돌이 개 한 마리가 경찰 순찰차 옆에 누워 있다.
[콜카타=AP/뉴시스]7일(현지시간) 인도 콜카타에 코로나19로 전면 봉쇄령이 내려져 거리가 텅 빈 가운데 떠돌이 개 한 마리가 경찰 순찰차 옆에 누워 있다.

인도 북부에서 30대 기자가 산 채로 불태워진 끝에 목숨을 잃은 사건이 발생했다.

1일 NDTV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북부 우타프라데시주 발람푸르에 사는 지역 언론사 기자 라케시 싱 니르비크는 지난달 27일 자택에서 그의 친구 핀투 사후와 함께 심한 화상을 입은 채로 발견됐다.

사후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고 니르비크는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몇 시간 뒤 숨을 거뒀다.

니르비크는 숨지기 전 병원 관계자에게 자신은 마을 지도자와 그 아들에 대한 비리 혐의에 대해 주기적으로 기사를 써왔다며 "이것은 진실을 보도한 것에 대한 대가"라고 주장했다.

그가 상처로 인해 고통스러워하는 모습 등은 짧은 영상으로도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용의자 3명을 체포했다. 마을 지도자의 아들인 린쿠 미슈라도 포함됐다.

경찰은 용의자들이 니르비크의 집에 침입한 뒤 알코올 성분이 포함된 손 소독제를 이용해 피해자를 불태운 것으로 추정했다. 용의자들은 범행 직전 피해자들을 술에 취하게 한 것으로 파악됐다.

발람푸르 경찰서장인 데브 란잔 베르마는 "용의자들은 범행을 사고로 위장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언론 보도에 대한 보복, 사후와 미슈라 간의 금전 문제 등 범행 동기는 두 가지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인도에서는 사람을 불태우는 범행이 종종 발생한다.

작년 11월에는 남부 텔랑가나주에서 한 농부가 여성 세무 공무원을 산 채로 불태워 살해했고, 같은 달 같은 주에서는 집단 성폭행을 당한 뒤 살해된 20대 여성 수의사가 불태워지기도 했다.

같은 해 12월에는 한 성폭행 피해자가 우타르프라데시주에서 증언차 법원에 가던 도중 가해자들로부터 불태워져 중상을 입기도 했다.

(뉴델리=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