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브스, 여자친구 집중 조명 왜?
포브스, 여자친구 집중 조명 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걸그룹 여자친구가 새 정규앨범 ‘回:Walpurgis Night(회:발푸르기스의 밤)’으로 해외 유명 매체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미국 포브스(Forbes)를 비롯한 다수의 해외 매체들이 여자친구의 정규 3집 ‘回:Walpurgis Night’과 타이틀곡 ‘MAGO(마고)’를 집중 조명했다.

포브스는 여자친구가 2015년 ‘유리구슬’로 데뷔한 이래 진화를 거듭하고 있음을 강조하며 “여자친구는 여전히 새로운 목표에 도달하고 있고, 여섯 멤버가 똘똘 뭉쳐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이제는 자신들이 대변하는 음악과 콘셉트를 편하게 실험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지점에 다다랐다”라고 평가했다.

엘리트 데일리(Elite Daily)는 “여자친구는 컴백 때마다 항상 새롭게 변신하는 데 재주가 있다”라며 “‘回:Walpurgis Night’은 여자친구가 여성으로서, 또한 아티스트로서 새로운 자신감을 찾는 여정에 대해 이야기한다”라고 분석했다.

MTV 뉴스(MTV News)는 여자친구에 대해 “칼군무와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특유의 사운드로 군계일학처럼 우뚝 섰다. 맑고 투명한 유리구슬 같은 이미지를 통해 보이는 그들의 서사 및 세계관 아래, 여자친구는 항상 가장 새롭고 흥미로운 발전을 거듭해 왔다”라고 소개했다.

MTV 뉴스는 또한 “새 앨범의 총 11개 트랙을 통해 여자친구는 우정과 동료애라는 새로운 의미에 도전했다. 그들의 쾌활한 성격이든, 복잡한 안무든, 강렬한 기타 솔로든, 여자친구는 보이는 것보다 더 많은 것을 꾸준히 보여 준다”라고 호평했다.

이처럼 여자친구는 ‘回:Walpurgis Night’을 통해 자신의 욕망에 솔직하고 당당한 ‘Modern Witch(현대적 마녀)’로 변화의 정점에 올랐다. 타이틀곡 ‘MAGO’는 발매 직후 국내 음원 차트 1위에 올랐고, 전 세계 7개 국가 및 지역의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1위를 기록하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