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성 시의원 “광주글로벌모터스 구내식당 입찰, 지역 업체 제외하고 대기업 위한 행정인가?”
장재성 시의원 “광주글로벌모터스 구내식당 입찰, 지역 업체 제외하고 대기업 위한 행정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의회 장재성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구1). (제공: 광주시의회) ⓒ천지일보 2020.10.30
광주시의회 장재성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구1). (제공: 광주시의회) ⓒ천지일보 2020.10.30

“지역 업체 참여할 수 있도록 입찰공고문 변경” 주장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광주시의회 장재성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구1)이 “광주형일자리 첫 모델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 구내식당 입찰에 지역 업체를 제외하고 대기업을 위한 행정을 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에 따르면 이는 광주글로벌모터스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또한 “지난 19일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구내식당 입찰공고 당시 19년 순수 단체급식매출기준 3000억원 이상인 업체 및 최근 2년 이내 신용등급 ‘B’이상인 업체로 참가자격을 제한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제시한 자격을 충족하는 업체는 CJ프레시웨이, 삼성웰스토리, 현대그린푸드, 아워홈 등 4개 대형업체로 추정”되며 “단체급식매출 연 3000억원은 대기업에 해당하는 매출로 지역 업체에게는 요원한 매출규모”라고 꼬집었다.

또한 그는 “작년 11월 광주글로벌모터스 자동차공장 신축 입찰공고에 올해 토건 시공능력 평가액 10위 이내 건설사로 제한해 지역건설업체를 배제했다며 지적당한 적 있다”며 “현재 지역 업체 참여를 유도하는 행정에 역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장재성 의원은 “대기업 업체들은 급식에 필요한 식재료를 수도권 물류센터에서 조달해 공급하고 있어 지역경제에 전혀 도움을 주지 못한다”며 “광주형일자리 사업 취지에 맞게 최대주주인 광주시의 적극적인 중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장 의원은 “광주시가 483억원을 우회 출자한 광주글로벌모터스가 자동차공장 구내식당 입찰에 대형업체만 참여시키는 것은 지역상생형 일자리 사업 취지에 맞지 않다”며 “지역 업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입찰공고문을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