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5중전회’ 오늘 폐막… 시진핑 체제 공고화할 듯
중국 ‘5중전회’ 오늘 폐막… 시진핑 체제 공고화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뉴시스)
(출처: 뉴시스)

첨단 기술 연구에 대규모 투자 가능성도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중국공산당 19기 중앙위원회 5차 전체 회의, 이른바 ‘5중전회’가 29일 막을 내린다.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는 지난 26일 나흘간 베이징(北京)에서 5중전회를 개막해 비공개로 진행해왔다. 시진핑(習近平 주석 등 당 고위 지도부가 총출동했다.

이번 회의의 핵심 의제는 제14차 5개년(2021~ 2025년) 경제계획 제정과 오는 2035년까지 장기 발전 계획, 그리고 신설된 중앙위원회 공작 조례 추인이 이뤄진다.

최근 신설된 중앙위 공작 조례에는 이례적으로 ‘시진핑 핵심’이라는 이름 자체가 조례에 들어는 등 당 총서기의 권한을 확대한다. 시 주석 중심으로 사실상 단일 지도 체제를 가속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또 2035년은 시 주석이 ‘사회주의 현대화를 실현하겠다’고 제시한 목표 시한으로 이번 회의에서 2035년 장기 발전 목표를 정하는 것 자체가 시 주석 체제의 장기 집권을 의미한다는 견해도 제기된다.

특히 반도체 등 첨단 산업의 육성과 첨단 기술 확보로 대외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관련 연구개발에 대한 대규모 투자 계획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
Tag
#중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