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범 “룸살롱 접대, 당사자가 아니라는데… 秋, 고소당해도 할 말 없다”
유상범 “룸살롱 접대, 당사자가 아니라는데… 秋, 고소당해도 할 말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0.10.2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0.10.26

“술 접대 의혹 구체적으로 드러난 것 없다”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룸살롱에서 검사 3명에게 1000만원어치 접대를 했다’는 폭로에 대해 “해당 검사가 ‘술자리를 같이 한 적이 없다’고 얘기하고 있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고소를 당해도 할 말이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27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아직까지 술 접대 의혹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드러난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전날 추 장관은 국정감사에서 관련 의혹에 대해 “감찰 결과 일부 사실로 확인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하지만 유 의원은 “당사자가 ‘술자리를 같이 한 적이 없다’고 얘기하고 있다”며 “추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발언 영향력을 축소하려 너무 단정적으로 말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0.10.2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0.10.26

유 의원은 ‘추 장관이 라임 수사팀장의 실명은 이야기하지 않았지만 확인이 다 된 것처럼 발언한 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추 장관이 가끔 과도하게 말하는 부분이 있다”면서 “경우에 따라 당사자가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해도 책임을 면하기 어렵지 않을까”라고 설명했다.

그는 윤 총장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사주를 만난 부분에 대해 추 장관이 감찰대상이라고 밝힌 것을 두고 “윤 총장이 그 당시 그 질문에 대해서 누구를 만나고 안 만나고를 말하는 것은 당사자들의 명예랑 관련돼 있기 때문에 말할 수 없다고 했다”며 “그걸 마치 만난 걸 단정해서 주장하는 것은 정치적 선동으로밖에 보이질 않는다”고 질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