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11월 이후 결정”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11월 이후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쿠마=AP/뉴시스] 일본 후쿠시마현 오쿠마에 있는 원전 오염수 처리시설에서 2014년 11월 12일 한 직원이 방사성 물질 보호복을 입고 서있다. 일본 정부는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출을 추진하고 있다.
[오쿠마=AP/뉴시스] 일본 후쿠시마현 오쿠마에 있는 원전 오염수 처리시설에서 2014년 11월 12일 한 직원이 방사성 물질 보호복을 입고 서있다. 일본 정부는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추진하고 있다.

일본 경제산업상 “27일 결정하지 않아”

[천지일보=이솜 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한 결정을 다음 달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

일본 TBS 방송 등 일본 언론은 일본 정부가 이르면 27일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한 해양 방출을 공식 결정할 것으로 전망됐지만, 다음 달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고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당초 27일 ‘폐로·오염수’ 대책 관계각료 회의에서 해양방출을 결정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정부에 접수된 (오염수 해양 방류) 의견 등을 정리한 결과, 해양 방류 반대 의견이 많았고 농림수산 등 관계 단체와의 조정에도 시간이 필요해 다음 달 이후로 연기하게 됐다”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

가지야마 히로시 일본 경제산업상은 “오는 27일 오염수 처분 방침을 결정하지 않는다”며 “관계 부처에서 한층 더 깊은 검토를 거친 뒤, 적절한 시기에 책임을 지고 결론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현재 보관 중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중 약 70%에는 현재 기술로는 제거가 불가능한 삼중수소를 포함해 방사성물질이 기준치 이상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이날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에 대한 일본 정부의 안전한 처리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과방위는 결의안을 통해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추진을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제원자력기구는 오염수 처리를 위해 국제사회가 납득할 수 있는 합리적인 일본 정부의 결정을 권고해야 하고, 우리 정부는 한중일 등이 참여하는 조사기구를 구성해 오염수 처리 안전 문제를 검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과방위는 이 결의안을 오는 26일 주한일본대사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