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리스트 갑질’ 폭로 소환된 아이린, 원래 내성적인 성격?
‘스타일리스트 갑질’ 폭로 소환된 아이린, 원래 내성적인 성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린 조이 슬기, 파자마파티 인증샷 (출처: 조이 인스타그램)
아이린 조이 슬기, 파자마파티 인증샷 (출처: 조이 인스타그램)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스타일리스트이자 잡지사 에디터 A씨가 연예인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해당 ‘갑질’ 연예인으로 레드벨벳 아이린 슬기라는 추측이 나왔다.

A씨는 21일 자신의 SNS에 “오늘 내가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는 내용의 폭로 글을 게재했다.

A씨는 “가까운 이들에게서 검증된 인간실격, 하하호호 웃음 가면을 쓰고 사는(난색으로 유명하지만) 꼭두각시 인형, 비사회화된 ‘어른아이’의 오래된 인성 부재, 최측근을 향한 자격지심과 콤플렉스, 그 모든 결핍을 투명하게 드러내는 멍청함, 처음 본 사람에게 바닥을 그대로 노출하는 안하무인. 나는 이미 그를 만나기도 전에 전해 들은 이야기만으로도 마음의 준비를 해야 했는데 오늘 그 주인공이 쏜 전기침에 쏘여 말을 잃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5년을 이 바닥에서 별의별 인간들을 경험하고 인생사에 무릎을 꿇었다고 생각했다. 이제 거진 내려놓았다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낯선 방에서의 지옥 같은 20여 분”이라며 “완벽히 인사는 생략, 의자에 앉아 서있는 내 면전에 대고 핸드폰을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 다른 사람들도 이 꼴을 다 당했다는 거지? 당한다는 거지? 그가 혀로 날리는 칼침을 끊임없이 맞고서 두 눈에서 맨 눈물이 흘렀다. 네 앞이고 누구 앞이고 쪽팔릴 것도 없이 그냥 눈에서 물이 터져 나왔다”고 전했다.

A씨는 “사과를 받고 싶었는데, 그냥 사라졌다. 혹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몰라 녹취를 했다. 그를 향해 행동을 취해야겠다. 앞으로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에너지를 동원하겠다. 복수가 얼마나 큰 의지가 되는지 오랜만에”라며 ‘사이코(psycho)’ ‘몬스터(monster)’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A씨가 남긴 ‘싸이코’ ‘몬스터’는 레드벨벳과 유닛의 노래 제목이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폭로 글의 주인공이 아이린, 슬기 중 한 명이 아니냐고 추측하기도 했다.

또한 일각에서는 “섣부른 추측은 주의해야 한다”는 반응이다.

과거 A씨가 “수줍게 핀 작은 송이 장미 같던 소녀”라며 아이린을 칭찬한 글도 있었기 때문. 당시 A씨는 “인터뷰를 이제야 읽었다”며 “더 따뜻하게 대해줄 걸 생각했다”면서 레드벨벳과 아이린을 해시태그로 남겨 놓았다.

이런 가운데 아이린의 과거 태도논란이 재조명됐다.

아이린은 과거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 출연, 시종 말을 아끼고 질문에 단답형의 대답을 내놓으며 MC 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을 당황하게 했다.

이후 아이린은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일각에서는 아이린 성격이 원래 내성적이라며 그를 옹호하기도 했다.

당시 라디오 스타의 MC였던 규현은 “아이린이 이렇게 많이 말하는 건 처음 봤다”, 함께 출연한 서유리 역시 “아이린의 내성적인 성격을 알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