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부‧여권인사 79명, 文정부 출범 후 3년간 170억 챙겨
친정부‧여권인사 79명, 文정부 출범 후 3년간 170억 챙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 (제공: 이주환 의원실)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 (제공: 이주환 의원실)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특허청 산하 40개 기관에 친정부‧여권 인사로 분류되는 79명이 들어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들은 2018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연봉·수당 등 총 175억원을 받은 것으로도 나타났다.

21일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이 산업부·중기부·특허청 산하 52개 공공기관 내 문재인 정부 낙하산 임원들과 이들의 연봉·수당 등을 전수 조사한 결과 이들이 받은 연봉은 160억원, 수당은 4억원, 업무추진비는 6억원이었다.

더불어 민주당 대전시당 총선기획단장 출신 김명경 한전원자력연료 감사는 7억 5700만원을 받았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대선 예비후보 시절 경선 총괄 실장 출신 유재섭 한무역보험공사 감사는 6억 6500만원을 정의당 류호정 의원에게 “어이”라고 말하면서 논란이 일었던 문재인 대선 캠프 출신 최창희 공영홈쇼핑 사장은 6억 200만원을 수령했다.

이어 노무현 정부 공직기강비서관 출신 문태곤 강원랜드 사장이 6억 600만원, 문재인 캠프 출신 문태룡 한전kps 감사가 5억 6000만원,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 출신 임춘택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원장은 3억 9250만원을 지급받았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 에너지정보문화재단 대표로 간 녹색연합 사무처장 출신 윤기돈 대표는 3억 8200만원을 받았다. 이어 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의 국무총리 시절 정무수석비서관이었던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은 3억 5000만원을 수령했다. 민주평통 상임위원 출신 황찬익 한국지역난방공사 상임감사위원(3억 4000만원) 순이었다.

이주환 의원은 “문 대통령 약속이 무색하게 잇따른 코드 인사로 내부 반발과 논란을 야기하고 있다”며 “종합감사에서 자질 없는 인사들의 퇴출을 강력히 요구하겠다”고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