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시, 美부양책 불확실성에 부진… 다우 1.44% 하락
뉴욕 증시, 美부양책 불확실성에 부진… 다우 1.44%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모습 (출처: 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NYSE) 모습 (출처: 뉴시스)

코로나19 악화도 하락폭 키워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미국 뉴욕 증시가 경기 부양책에 대한 불확실성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하락세를 보였다.

19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와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10.89포인트(1.44%) 하락한 28,195.4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6.89포인트(1.63%) 내린 3,426.9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92.67포인트(1.65%) 하락한 11,478.88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뉴욕 증시는 경기 부양책에 대한 우려로 발목이 잡혔다.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대선 전 부양책을 타결하겠다며 협상 마감 시한을 20일로 제시했다.

백악관과 민주당이 협상을 이어가면서 합의가 도출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형성됐고,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이 문제를 2분기만에 처리할 것”이라고 발언을 내놔 나쁘지 않은 분위기였다.

하지만 현지 언론을 중심으로 20일 전 합의가 불가능하다는 시각에 힘이 실리면서 증시에 부담을 줬다.

합의 기대를 떨어뜨리는 소식과 함께 코로나19 상황이 여전히 악화하고 있다는 점도 증시 하락폭을 키우는데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알리안츠글로벌인베스터스의 모나 마하잔 미국투자전략가는 로이터통신에 “선거를 앞두고 추가 부양의 부재와 바이러스 불확실성이 겹치며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