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교도소서 11년간 7500명 사망… 사망률 꾸준히 증가
美교도소서 11년간 7500명 사망… 사망률 꾸준히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1 TV캡처. ⓒ천지일보 2020.10.18
뉴스1 TV캡처. ⓒ천지일보 2020.10.18

로이터 통신 보도, 충격적

2/3(5000여명)가 유죄 입증 전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미국 전역의 교도소에서 11년간 7500명 이상의 수감자가 사망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뉴스1이 로이터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 2008년부터 2019년까지 미국 교도소 500여 곳을 조사한 수치인데, 이 가운데 3분의 2에 해당하는 5000여명은 재판을 받기 전으로, 즉 아직 유죄가 입증되기 전인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2018년 교도관들의 폭행으로 사망한 하비 힐 역시 그들 중 한 명이었다. 당시 불법 침입 혐의로 미시시피주 매디슨 카운티 구치소에 수감된 하비 힐은 구치소에 수감됐다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힐의 여동생 카트리나 네틀은 “구치소에서 연락이 왔을 땐 힐이 심장마비를 일으켜 죽었다고 했다”면서 “하지만 힐과 관련된 뉴스에서 나오는 이야기와 앞뒤가 맞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수사 결과 CCTV에는 교도관들이 하비 힐을 마구 폭행하는 모습이 담겨있었고, 부검 결과 역시 구타에 의한 사망이었다. 그런데도 힐을 폭행한 교도관들은 무력 사용이 정당했다고 주장했다.

미국 감옥에서는 이처럼 허술한 감독, 열악한 의료 서비스, 빈약한 자금 지원으로 수감자 사망률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정부가 교도소 사망 데이터를 수집하지만, 그 정보를 비밀로 하기 때문에 문제 해결을 어렵게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설명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