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 사과에도 후폭풍
박경 사과에도 후폭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경(출처: 박경 SNS)
박경(출처: 박경 SNS)

박경 사과, 학폭 피해자 또 등장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이 학교폭력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후폭풍이 거세다.

지난 28일 박경과 같은 숭문중학교를 다녔다던 A씨는 자신의 SNS에 “전 블락비 박경 학폭 피해자”라면서 장문의 글을 올렸다.

다음 날인 29일 박경은 자신의 SNS에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고 주목을 받는 것도 좋아했던 저는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다”라며 “그들과 같이 다니며 어울리고 싶었고 부끄러운 행동들을 함께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 그리고 현재까지도 저를 보시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받으시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또 다른 피해자라고 주장한 B씨가 A씨가 남긴 글에 “숭문중학교를 다닐 당시 박경에게 피해를 당했던 학생이었다”며 포로를 이어갔다. 그는 “10여 년이 지나도 지워지지 않는다는 게 억울할 뿐이었다. 인제 와서 폭로한다는 시선으로 바라보지 마시고 박경이라는 사람의 양심이 곧 단서인 과거의 문제라 침착하게 양쪽을 바라봐 주시길 간곡히 바란다. 박경은 이 일에 부디 어른스럽게 대처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박경은 2011년 블락비로 데뷔해, 그룹 활동뿐만 아니라 솔로, DJ, 방송인으로 활약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