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군대리아’ 재현?… 엇갈린 반응
롯데리아, ‘군대리아’ 재현?… 엇갈린 반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리터리버거’(출처: 롯데리아)
‘밀리터리버거’(출처: 롯데리아)

롯데리아, ‘군대리아’ 재현?… 엇갈린 반응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롯데리아가 군 장병들의 추억 메뉴인 ‘군대리아’를 떠올리게 하는 신메뉴를 출시했다.

롯데리아는 버거, 패티, 샐러드 등을 식판형 용기에 담아 제공하는 버거 신메뉴 ‘밀리터리버거’를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밀리터리버거는 버거 번 2개와 슬라이스 햄, 소고기 패티, 양배추, 소스를 군대식 식판 용기에 담아 소비자가 기호에 맞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제품이다.

포장 용기도 눈길을 끈다. 밀리터리버거 만드는 법을 안내하는 ‘면회 온 여자친구와 둘이 먹는 레시피’ ‘병장의 이등병 사랑 레시피’ 등 총 4종류의 레시피를 담은 리플렛도 함께 제공한다.

롯데리아는 신제품 출시에 맞춰 유튜브 군대 체험 예능 동영상에 출연해 인기를 얻은 이근 대위를 모델로 발탁했다. 이근 대위의 롯데리아 밀리터리버거 사전 영상은 공개 당일 약 150만뷰 조회수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다.

가격은 버거 단품만 구매했을 때 6400원이다. 감자튀김과 콜라 등이 포함된 세트는 8100원에 판매되고 있다.

‘밀리터리버거’(출처: 롯데리아)
‘밀리터리버거’(출처: 롯데리아)

롯데GRS 관계자는 “밀리터리버거는 남성 고객에게는 군 생활 경험의 추억을 제공하고 여성 고객에게는 만들어 먹는 재미를 제공해 보고자 제품 출시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군대리아 버거를 놓고 네티즌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긍정적 반응을 보인 네티즌들은 “복무할 때 맛은 아니지만 그때 추억이 생각나네요” “군필자라면 추억돋는 음식” “사진만봐도 군대 생각난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비싼 가격 등에 대한 지적도 나타났다. “군대리아는 싼맛이 핵심인데 가격이 너무 비싸다” “저 가격이면 다른 버거 먹는다” “사회 나와서 굳이 군대리아를?” 등의 불편한 반응을 보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