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리얼글래스’ 흥행 가도… 1차 물량 소진
‘U+리얼글래스’ 흥행 가도… 1차 물량 소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AR글래스 ‘U+리얼글래스’의 온·오프라인 초도 물량이 소진됐다고 밝혔다. (제공: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AR글래스 ‘U+리얼글래스’의 온·오프라인 초도 물량이 소진됐다고 밝혔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LG유플러스가 자사의 AR글래스 ‘U+리얼글래스’의 온·오프라인 초도 물량이 소진됐다고 23일 밝혔다.

U+리얼글래스는 새로운 형식의 스마트 기기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한 달간 1차 물량 1천대가 소진될 정도로 고객 호응이 높았다. 구글·알리바바·AT&T로부터 2조 8천억원을 투자받은 해외 AR글래스 업체가 글로벌 시장에서 6개월간 6천대를 판매한 것과 비교하면 국내 시장에서만 이룬 괄목할만한 성과라는 평가다.

U+리얼글래스를 소개하고 판매하는 비대면 온라인 채널에서는 고객들의 실시간 구매·상담 건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18일 LG유플러스 공식온라인몰 ‘유샵’에서 1시간가량 진행된 U+리얼글래스 라이브방송에는 평소 대비 10배 이상의 상담 신청자가 몰렸다. 또 1만여개의 실시간 댓글이 달릴 정도로 고객의 관심도 높았다.

U+리얼글래스의 무료 체험을 진행하는 ‘얼리테스터’ 체험단 모집도 100명 선발에 2500여명이 지원했다. LG유플러스는 체험단 활동을 하는 얼리테스터 전원에게 U+리얼글래스를 증정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 마케팅전략담당 정혜윤 상무는 “AR글래스라는 시장에 없던 폼펙터를 고객들이 자연스럽게 인지하고 체험해보실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고객들의 일상에서 U+리얼글래스가 다채로운 쓰임새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꾸준히 서비스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