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은 국민의 것” 선언 명판, 설치 하루 만에 사라져
“태국은 국민의 것” 선언 명판, 설치 하루 만에 사라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방콕=AP/뉴시스]21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의 수남루앙 광장에 전날 민주화 시위대가 설치했던 놋쇠 명판이 사라지고 바닥에 흔적만 남아 있다. 태국 민주화 시위대가 20일 "태국은 한 개인의 것이 아니라 국민의 것"이라고 선언하는 놋쇠 명판을 이 광장에 설치했지만 24시간이 채 지나지 않아 사라졌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