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권성동 복당 최종 의결… 이은재는 불허
국민의힘, 권성동 복당 최종 의결… 이은재는 불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강원랜드에 채용 청탁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2심 선고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재판부는 이날 권 의원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천지일보 2020.2.1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7일 국민의힘 복당이 최종 결정 된 무소속 권성동 의원. ⓒ천지일보DB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는 17일 무소속 권성동 의원의 복당을 최종 의결했다. 하지만 권 의원과 같이 복당을 신청한 이은재 전 의원의 복당은 승인되지 않았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비대위회의에서 권 의원과 이 전 의원, 미래통합당 이세창 전 상임전국위원, 자유한국당 박월순 전 부대변인 등에 대한 재입당 논의를 안건으로 올렸고 권 의원의 재입당만 최종 승인했다.

4선인 권 의원은 지난 3월 당의 공천 배제 최종 결정에 반발, 탈당 후 무소속으로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 출마해 당선됐다. 권 의원은 당선 직후 복당을 신청했고 5개월 만에 복당 신청이 받아들여진 것이다.

이 전 의원도 지난 3월 탈당해 한국경제당에 입당, 비례대표 1번을 받아 총선에 출마했으나 당선권에 들지 못해 국회 입성에 실패했다.

총선 당시 공천 배제에 불복한 권 의원은 “후보적합도 조사를 실시해 경쟁력 있는 후보를 추천해 달라는 재심 청구마저 일언지하에 무시했고 이기는 후보를 바라는 강릉시민의 탄원조차 듣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권 의원의 복당으로 나머지 무소속 3인방인 김태호‧윤상현‧홍준표 의원의 복당도 급물살을 탈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의 연이은 실책으로 인해 지지율 하락이 가시화하는 만큼 전투력이 높은 무소속 의원들을 복당시켜 대여투쟁 강도를 높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