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올 추석명절 연휴기간 문학・원적・만월터널 통행료 부과
인천시, 올 추석명절 연휴기간 문학・원적・만월터널 통행료 부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학터널 전경. (제공: 인천시) ⓒ천지일보 2020.9.17
문학터널 전경. (제공: 인천시) ⓒ천지일보 2020.9.17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이동 제한

유료 전환 재정절감액 방역 등 활용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시가 올해 추석명절 연휴기간 관내 3곳의 민자터널 통행료를 면제하지 않기로 했다.

시는 2017년 추석부터 명절 연휴기간(9.30~10.2) 민자터널의 통행료를 면제해 왔으나 올해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와 이동을 제한하기 위해 유료화를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따라서 오는 추석명절 연휴기간 문학・원적・만월 등 3곳의 민자터널에서는 평소대로 통행료가 부과될 예정이다.

앞서 박남춘 시장은 지난 9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번 추석 연휴에 고향 방문 자제를 호소한 바 있으며, 16일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도 올 추석명절 기간(9.30~10.2)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한다고 발표했다.

한편 시는 추석명절 기간 통행료 유료 전환에 따른 재정절감액에 대해서는 전반적인 재정상황을 검토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방역, 취약계층 지원 등 활용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인천시는 감염 위험 요인을 최소화하기 위해 매일 같이 고향·친지 방문 자제, 벌초 대행, 온라인 성묘 등을 당부하고 있다.

박남춘 시장은 “민자터널 유료 전환에 따라 적게나마 지역 간 이동을 줄이고 불요불급한 통행을 억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요금소 등 터널과 주변의 방역활동을 강화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