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독도서관, 광복 75주년 기념 서울교육박물관 특별전
정독도서관, 광복 75주년 기념 서울교육박물관 특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 전시실 입구. (제공: 서울시교육청) ⓒ천지일보 2020.8.13
특별 전시실 입구. (제공: 서울시교육청) ⓒ천지일보 2020.8.13

‘# 위인 덕분에’ 개최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서울시교육청 산하 정독도서관은 광복 75주년을 기념해 ‘#위인 덕분에’ 특별전을 정독도서관 부설 서울교육박물관에서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정독도서관은 우리나라 근대교육의 발상지이며 건축물이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우리나라 근대사의 중요한 장소다. 이번 특별전에선 독립운동가의 생애와 활동을 그래피티 작가들이 젊은 감각과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밝은 모습의 독립운동가를 만날 수 있다.

‘#위인 덕분에’ 특별전은 수년간 독립운동가 시리즈 작업을 이어 온 LAC 스튜디오와 공동으로 주최하며 이날부터 내년 5월 31일까지 서울교육박물관에서 전시된다.

특히 이번 전시에는 독립운동가 그래피티 작품과 피규어도 함께 전시되며 독립운동가를 소재로 한 기념품(핸드폰케이스, 티셔츠, 가방, 반지, 목걸이 등)도 전시돼 다양한 형태의 전시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번에 전시되는 독립운동가 초상은 총 20점으로 일제 강점기 우리나라의 독립을 위해 노력한 각 분야의 대표가 되는 독립운동가를 선정했다.

선정된 인물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수장 김구, 고종의 비밀문서를 품고 파리로 향한 김란사, 여성 최초의 전투기 조종사 권기옥, 남편과 함께 광복군에서 활동한 여성광복군 오광심, 한일합방의 원흉 이토오 히로부미을 쏜 안중근 등이다.

또한 도서관에선 민족의 스승 안창호, 농촌사회운동과 홍커우공원 의거의 윤봉길, 일왕에게 폭탄을 던진 이봉창 등의 초상을 활용해 현대적으로 해석한 새로운 감각의 작품을 만나 볼 수 있다.

정해철 정독도서관장은 “이번 #위인 덕분에 특별전을 통해 조국을 위해 자신의 청춘을 희생한 독립운동가 생애와 활동을 알고, 정독도서관 외부에 조성된 ‘독립운동가의 길’도 함께 감상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 중등교육의 발상지인 정독도서관과 서울교육박물관을 찾는 시민들이 역사적 의미를 지닌 이 곳에서 독립운동가를 만나는 계기를 마련해 진정한 나라 사랑의 의미를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