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서방에 맞불…프랑스·독일과 맺은 범죄인 인도 조약 중단
홍콩, 서방에 맞불…프랑스·독일과 맺은 범죄인 인도 조약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중국 최대 정치 행사인 전국인민대표회의(전인대)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참석했다(출처: 뉴시스)
22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중국 최대 정치 행사인 전국인민대표회의(전인대)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참석했다(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온유 객원기자]

독일과 프랑스가 최근 홍콩 정부와 맺은 범죄인 인도 조약의 이행 및 비준을 일방적으로 중단하자, 중국의 지시를 받은 홍콩이 프랑스·독일과 맺은 범죄인 인도 조약을 중단한다고 인민일보가 12일(현지시간) 전했다.

인민일보는 최근 서방 국가들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 등에 반발하자 홍콩 정부가 프랑스, 독일과 맺은 범죄인 인도 조약을 잠정 중단시켰다고 전했다.

홍콩 정부는 중국 중앙 정부의 지시에 따라 이날부터 독일과의 조약 및 발효를 앞둔 프랑스와의 조약을 각각 잠정 중단한다.

국제정치 평론가들은 홍콩 정부가 범죄인 인도 조약을 중단한 것은 최근 서방 국가들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과 인권 문제를 꼬집으며 범죄인 인도를 중단하자 맞대응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와 관련, 홍콩 정부 대변인은 “법을 통해 국가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제관례”라며 “독일과 프랑스는 홍콩보안법 등을 이유로 홍콩과 맺은 범죄인 인도 조약의 이행 및 비준을 일방적으로 중단하는 등 중국 내정에 간섭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프랑스는 지난 3일(현지시간)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 비준 절차를 중단했다. EU는 지난달 28일 ▶중국에 대한 수출제한 ▶범죄인 인도조약 재고 ▶홍콩 주민의 입국비자 완화 ▶정치적 망명 활성화 등의 제재를 발표했다.

독일도 지난 7월 31일 홍콩과의 범죄인 인도 조약을 중단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