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홍콩관료 제재' 미국에 반격…루비오 등 11명 제재
중국, '홍콩관료 제재' 미국에 반격…루비오 등 11명 제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vs 시진핑 (출처: 연합뉴스)
트럼프 vs 시진핑 (출처: 연합뉴스)

美 공화당의원 및 NGO 관계자 대상…구체적 제재내용은 언급 없어

미국이 중국·홍콩의 고위관료 11명에게 제재를 가한 데 맞서, 중국 역시 미 상원의원 등 11명에 대해 보복 조치를 발표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 상원 정보위원회 위원장 대행인 마코 루비오 상원의원을 비롯한 미국 공화당 의원들과 미국 비정부기구(NGO) 관계자들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이번 조치는 미국 재무부가 7일 홍콩의 정치적 자유를 억압했다는 이유로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등 11명에 대해 미국 내 자산을 동결하고 각종 금융 거래를 금지하는 제재를 가한 데 대한 맞불 성격이다.

제재 대상 가운데 의회 관계자는 테드 크루즈, 톰 코튼, 조시 하울리, 팻 투미 상원의원과 크리스 스미스 하원의원 등 모두 공화당 소속이다.

또 네스 로스 휴먼라이츠워치(HRW) 사무총장, 마이클 아브라모위츠 프리덤하우스 회장, 데릭 미첼 미국 국가민주기금회(NED) 의장, 다니엘 트위닝 국제공화당 기구 의장 등도 포함됐다.

자오 대변인은 "미국은 공공연히 홍콩 사무와 중국 내정을 함부로 간섭하고,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 준칙을 심각하게 위반했다"면서 "중국은 이에 대해 강력히 반대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미국의 잘못된 행위에 맞서 중국은 이날(10일)부터 홍콩 사무에 악랄하게 간섭한 인사들에게 제재를 가한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제재 명단에 오른 의원들은 중국을 비판하는 인사들이고, NGO 단체 역시 홍콩 문제와 관련해 대중 공세를 펼쳤던 단체다.

자오 대변인은 구체적인 제재 내용을 밝히지 않았지만, 앞선 미국의 제재와 같이 중국 입국과 중국 내 자산을 동결하는 동등한 제재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홍콩 정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중국정부가 미국에 취한 반격조치를 전적으로 지지한다"면서 "완전히 협력해 집행하겠다"고 강조했다.

홍콩 주재 중앙정부 연락판공실은 "결연히 지지한다"면서 "중국의 주권·안보 등 중대한 문제에 있어서는 한 치도 양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서 "미국이 홍콩인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의 발언을 겨냥해 "홍콩의 미래는 강대한 조국과 함께 하는 데 있다"고 밝혔다.

(베이징·선양=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