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한, 호우피해 심각한 수준… 지원 다각적 검토”
통일부 “북한, 호우피해 심각한 수준… 지원 다각적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출처: 통일부 홈페이지 캡처)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출처: 통일부 홈페이지 캡처)

지난 1~6일 강우량, 연평균 근접한 수준

황강댐 방류엔 “사전 통보해주면 큰 도움”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최근 집중호우로 북한 지역 역시 큰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통일부가 10일 수해 지원 등에 대해 “요건이 갖춰지면 다각적으로 검토해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취지의 질문에 “북한 측의 호우로 인한 피해도 상당한 것 같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이어 “김정일 국무위원장도 집권 후 처음으로 수해 직후 폭우피해를 입은 현장인 황해북도 은파를 찾았다”면서 “앞선 지난 2015년 나선시 홍수피해 현지지도 때는 피해 복구 시점이었다는 점에서 그 어느 때보다 신속하게 방문이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그만큼 북한 지역의 수해 상황이 심각한 수준이라는 것이다.

구체적인 피해 현황에 대해서는 북한 매체 보도를 인용했다. 여 대변인은 “최악의 홍수피해가 발생한 2007년 약 7일간 500~700mm가량 비가 왔는데 8월 북한의 호우 상황은 그보다 높은 수준”이라고 전했다.

이어 “6일 북한 방송에 따르면 1~6일 북한 강원도 평강군 지역에 내린 강우량은 약 854mm로 북한 연평균 강우량 960mm에 거의 근접하는 수준”이라며 “개성지역의 경우 8월 평균 강우량 약 275.7mm인데 같은 기간에만 강우량이 423.9mm로 8월 평균 강우량의 약 154%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 대변인은 “북한 전 지역이 홍수로 인한 피해가 있었기 때문에 물 관리에 따른 애로도 컸을 것으로 보인다”며 “아직 북측의 구체적인 피해 현황을 파악한 것은 아니지만, 정부는 기본적으로 인도 분야 협력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관련 없이 일관되게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일관된 입장을 피력했다.

북한 황강댐 방류를 놓고선 “북한 황강댐 구조가 다목적댐이라 물이 일정하게 찰 경우 원류 시 붕괴위험이 있다”면서 물을 방류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황강댐 방류 시 우리 측에 사전 통보를 해주면 임진강 수계에 살고 있는 주민들의 지역 안전을 보다 높은 수준으로 보장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