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에서 주식 전환, 7월 23% 상승… 최근 주가 상승 영향
채권에서 주식 전환, 7월 23% 상승… 최근 주가 상승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권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최근 주가 상승세가 계속되면서 주식 관련 사채의 권리행사가 늘고 있다. 9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달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 교환사채(EB) 등 주식 관련 채권의 권리 행사 건수는 358건으로 지난 6월(291건)보다 23% 증가했다.

종류별로 보면 CB가 240건, BW가 93건으로 각각 15%, 18% 늘었다. 특히 EB가 25건으로 지난달(4건)보다 5배 이상 증가했다. CB와 BW, EB 등 주식 관련 사채는 발행 시 정해진 행사가액 등 일정한 조건에서 발행회사의 주식 또는 발행회사가 담보한 다른 회사의 주식으로 전환이나 교환이 가능한 채권을 말한다.

투자자는 해당 주식의 주가가 상승하면 채권을 주식으로 바꾸는 권리 행사를 통해 차익을 실현하려고 한다. 이에 보통 주가 상승과 권리 행사는 같은 방향으로 증가하거나 감소한다.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코스피가 올해 종가 기준으로 1,457.64포인트을 나타내며 최저점을 찍는 등 증시가 불황이었던 지난 3월 주식 관련 사채 권리 행사 건수는 64건으로 1월(167건), 2월(160건)보다 급감한 바 있다. 이후 주가가 회복되면서 5월 224건, 6월 291건을 기록하는 등 증가세를 보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