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남대문시장 케네디상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서울 남대문시장 케네디상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서울 회현역 근처 남대문시장 케네디 상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구청에 따르면 9일 A씨(60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구청은 A씨를 이날 오후 3시 보라매병원으로 이송했고 즉시 거주지 주변 방역소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A씨는 타지역 확진자가 근무하는 관내 사업장에서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중앙대책방역본부는 이날 오후 7시 지난 7월 30일부터 8월 8일 사이 남대문시장 케네디 상가(회현역 5, 6번출구) 방문자는 증상 시 보건소나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바란다고 안내 문자를 보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