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2분기 영업익 16.8%↑… “코로나에 택배매출 증가”
CJ대한통운, 2분기 영업익 16.8%↑… “코로나에 택배매출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대한통운 2분기 실적. (제공: CJ대한통운)
CJ대한통운 2분기 실적. (제공: CJ대한통운)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CJ대한통운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비대면 소비 확산으로 실적에 청신호가 켜졌다.

CJ대한통운은 올해 2분기 잠정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6.8% 증가한 839억원으로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한 2조 6500억원, 순이익은 105.4% 증가한 362억원으로 집계됐다.

시장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은 2분기 코로나19로 인한 택배물량 증가에 따른 것이라고 CJ대한통운은 설명했다. 택배부문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8.1% 증가한 7798억원을, 영업이익은 102.6% 증가한 476억원을 각각 나타냈다. 택배부문의 국내시장 점유율(물량 기준) 역시 51.0%를 기록했다.

다만 글로벌부문 매출과 영업이익은 모두 감소했다. 코로나19로 인도, 동남아, 중동 등의 물동량이 급감한데 따른 것으로, 2분기 글로벌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 감소한 1조 620억원, 영업이익은 39.2% 감소한 87억원이다.

건설부문은 경기 침체로 신규 수주가 일시 감소했지만 코로나19 이슈 완화로 이연 수요를 기대하고 있다. 건설부문 매출은 1902억원 전년 동기 대비 17.4%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22억원으로 48.8% 감소했다.

CJ대한통운은 2분기 실적에 대해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소비 확산으로 택배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했고 전사적 수익성 제고 노력과 해외 사업 정상화 진행 등이 종합적으로 반영됐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