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해경, 해양오염사고 취약선박 점검
동해해경, 해양오염사고 취약선박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동해시청. ⓒ천지일보DB
강원도 동해시청. ⓒ천지일보DB

[천지일보 동해=김성규 기자] 강원도 동해해양경찰서(서장 정태경)가 오는 21일까지 해양오염 발생 우려가 높은 오염사고 취약선박을 대상으로 테마점검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동해해경에 따르면 이번 테마점검은 강릉·동해·삼척에서 진행 중인 총 10개소의 해상공사 현장에 동원된 공사작업선 140여척과 최근 3년간 해양오염사고 발생선박 중 100t 미만 선박 15척 등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해경은 해상공사선박의 선저폐수 등 기름과 폐기물의 불법배출 여부, 선박사용 연료의 적합성, 해양오염 대비·대응태세와 안전관리 등을 집중 점검한다.

또 100t 미만의 해양오염사고 발생 이력이 있는 선박은 오염사고 재발방지에 중점을 둘 예정이다.

정태경 동해해경 서장은 “해상공사선박에 대한 테마점검과 오염사고 발생빈도가 가장 높은 어선에 대해서도 집중 점검하고 낚시어선에서 발생 쓰레기 되가져오기 운동 홍보 등을 병행해 해양오염 예방효과를 극대화 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