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외부 투기세력 차단’… 6개월 이상 거주자 우선공급 자격 부여
천안시, ‘외부 투기세력 차단’… 6개월 이상 거주자 우선공급 자격 부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청 전경.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20.6.5
천안시청 전경.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20.6.5

지난 17일 ‘주택 우선공급 대상 지정 고시’
‘모집공고일, 주민등록상 6개월 이상 거주’
“집값 안정화하기 위해 거주 요건을 강화”
“서민·청년, 신혼부부 당첨기회를 높일 것”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충남 천안시(시장 박상돈)가 외부 투기세력을 차단하기 위해 6개월 이상 살아야 아파트 우선공급 자격을 부여한다.

20일 천안시에 따르면 지난 17일 지역 거주자 우선 공급대상 거주기간을 6개월로 제한하는 ‘주택의 우선공급 대상 지정’을 고시했다. 이에 따라 천안 거주자라도 모집공고일 기준 6개월 이상(주민등록상) 거주했어야 지역거주자 우선공급(1순위) 당첨 기준을 충족할 수 있다.

그동안 천안에는 이 같은 제한이 없었으나, 최근 과열된 주택 분양으로 인한 외부 투기세력을 차단하고 주택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한 대책으로 우선공급 대상 강화에 나섰다. 다른 일부 지자체는 이미 우선공급 대상 거주기간을 제한하고 있다.

황성수 주택과장은 “최근 아파트 우선공급 자격을 노리고 위장 전입을 하는 사례가 있어 천안 주택시장을 교란을 막고 집값을 안정화하기 위해 거주 요건을 강화하게 됐다”며 “우선 공급대상 기준을 정해 외지 투기세력의 접근을 차단하고 서민·청년, 신혼부부의 당첨 기회를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으로 대전과 청주, 경기도 평택 등이 부동산 규제지역으로 묶이면서 풍선효과 등으로 천안의 부동산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지난 3월 코로나19 상황에도 청당 서희스타힐스 청약 경쟁률이 21.3대 1을 기록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