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코로나19 신규 확진 최다 21만명… 미주 61% 차지
세계 코로나19 신규 확진 최다 21만명… 미주 61% 차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거대 예수상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한 사람들을 지칭하는
지난 1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거대 예수상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한 사람들을 지칭하는 "50만 이상의 생명"이라는 조명이 비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바이러스 변형, 봉쇄 해제에 따른 재유행, 일부 국가의 부실대응 논란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초기 대유행 이상으로 확산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집계한 4일(현지시간) 전 세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1만 2326명으로 일일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전 세계 확진자 증가세는 미국과 브라질에서 가장 두드러진다. 전날 하루 동안 미국에서 5만 3213명, 브라질에서 4만 810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미주 대륙에서만 전 세계 61%에 해당하는 12만 977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공식 석상에서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와 같은 방역 지침을 외면한 채 경제를 살리기 위한 국가 재개방에만 열중해 비난이 커지고 있다.

미주 대륙 외에 남아시아에서 2만 7947명, 중동을 포함한 동부 지중해에서 2만 43명, 유럽에서 1만 9694명, 아프리카에서 1만 2619명, 서태평양에서 2251명 순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코로나19 초기 대유행 사태를 겪었던 일부 나라에서는 전염병을 통제하는 듯 보이지만, 최근 약 일주일 만에 100만명 이상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나오면서 코로나19 사태의 최악이 아직 오지 않았다는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영국 이코노미스트는 글로벌 차원에서 코로나19는 재유행에 들어간 적이 없으며 1차 대유행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진단했다.

이코노미스트에 따르면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연구진은 지금처럼 뚜렷한 해결책이 없는 경우 내년 봄까지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억∼6억명, 사망자는 140만~370만명으로 증가할 수 있다고 추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