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역 주도 연구개발 투자 및 발전방향 모색
부산시, 지역 주도 연구개발 투자 및 발전방향 모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도 부산 혁신사업 투자방향 포럼’ 개최

◈ 7.2. 15:00 시청 1층 대회의실, 정부의 지역주도 연구개발 정책에 선제 대응하는 투자 방향 수립

◈ 부산의 경제‧산업 위기 타개를 위한 전략적 연구개발 투자방향 제시 및 전문가 의견수렴

◈ 포럼을 통해 도출된 의견과 관련 부서 협의를 거쳐 7월 중 ‘2021년도 부산 혁신사업 투자방향’ 확정‧배포…‘2021년도 부산 연구개발(R&D)예산 배분·조정’의 근거로 활용

[천지일보 부산=강태우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와 부산산업과학혁신원(BISTEP, 원장 김병진)이 2일 오후 3시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2021년도 부산 혁신사업 투자방향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정부 주도에서 지역 주도로 변화하는 정부 연구‧개발(R&D) 정책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에 따르면 코로나19에 따른 지역 수출 쇼크 등 지역경제의 위기를 하루빨리 극복하기 위해서는 지역에 맞는 자체 투자방향 수립의 중요성이 높아지는 실정이다. 이에 부산시는 전국 지자체로서는 유일하게 2017년부터 ‘부산 혁신사업 투자방향’을 수립해오고 있다.

‘2021년도 부산 혁신산업 투자방향’은 내년도 부산의 과학기술 및 산업혁신을 위한 연구‧개발(R&D) 중점 투자 분야 및 효율성 제고 방안과 6대 기술 분야별 세부 투자전략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오는 8월에 있을 ‘2021년도 부산 연구‧개발(R&D) 예산 배분·조정’의 근거로 활용될 예정이다.

부산시와 BISTEP은 정부 연구‧개발(R&D) 투자 방향과 맥을 같이 하면서 부산 경제활력 회복과 시민행복 구현을 위해 ‘코로나19 조기극복’, ‘지역 산업생태계 회복’ 및 ‘시민 삶의 질 개선’ 등을 기본방향으로 제시했다. 또 이를 달성하기 위한 4대 분야 10대 중점 투자방향을 설정했다.

먼저 지역 산업·과학기술을 주도할 인재를 양성하고, 지역 연구개발 특화 거점 활성화 및 협력을 통해 미래변화 대응력 배양을 위한 혁신역량을 강화하고자 한다.

산업생태계 활력 회복을 위해 주력산업·중소기업의 기술고도화 및 신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혁신 창업 생태계의 안정적 구축 및 성장에 투자를 강화할 예정이다.

스마트한 건강·안전도시 구현이라는 목표를 위해선 청정도시 구현을 위한 스마트 환경관리, 시민 건강 및 생활활력 증진을 위한 헬스케어 기술, 그리고 안전한 환경조성을 위한 도시인프라 첨단화 기술에 투자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지역산업 위기 극복 및 관련 신산업 대응을 위한 다양한 투자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혁신사업 투자기반 강화 및 효율성 극대화를 위해 정부 연구‧개발(R&D) 예산 유치를 확대할 예정이다. 정책-투자 연계 강화, 사업관리 내실화 등을 통해 부산시 연구‧개발(R&D) 투자시스템의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도 제시된다.

이번 포럼은 BISTEP의 투자방향(안) 발표와 지역 내외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패널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 혁신사업 투자방향 수립은 정부의 정책에 선제 대응함과 동시에 지역의 산업·경제 발전을 위해 지역 주도로 연구‧개발(R&D) 투자 방향을 직접 설정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정부 정책과 부산의 투자방향이 합쳐져 부산 발전을 위한 큰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이번 포럼을 통해 도출된 의견과 부산시 관련 부서의 협의를 거쳐 7월 중 ‘2021년도 부산 혁신사업 투자방향’을 확정해 배포할 계획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