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한국 등 14개국 입국허용… “中은 ‘조건부’, 美은 ‘제외’”
EU, 한국 등 14개국 입국허용… “中은 ‘조건부’, 美은 ‘제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연합(EU).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유럽연합(EU).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7월 1일부터 적용… 최종 결정은 각 국가 몫

[천지일보=이솜 기자]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이 30일(현지시간) 한국을 비롯해 7월 1일부터 EU 입국이 다시 허용될 수 있는 14개국의 명단에 합의했다. 중국은 조건부 허용이 됐지만 미국을 불허됐다.

이날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EU 이사회는 일부 제3국 시민에 대한 여행 제한을 풀기 시작하는 데 합의하고 단계적 제한 해제에 대한 권고안을 채택했다.

앞서 지난 3월 EU 27개 회원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제3국 국민의 필수적이지 않은 EU 입국을 막는 여행 금지 조치를 도입했다. 이에 EU 회원국들은 입국 허용 기준에 대해 논의해왔다. 최근 들어 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하자 EU 이사회가 7월 1일부터 EU 역외 국가에서 오는 여행객에 대한 입국 제한을 해제하게 됐다.

입국이 허용된 국가는 한국과 알제리, 호주, 캐나다, 조지아, 일본, 몬테네그로, 모로코, 뉴질랜드, 르완다, 세르비아, 태국, 튀니지, 우루과이 등 14개국이다.

중국의 경우에는 중국 정부가 유럽 시민들의 중국 여행을 허용할 경우 EU 입국이 허용될 수 있다. 반면 미국은 EU 입국 허용 국가에서 제외됐다.

미국은 배제하고 중국은 허용하는 이 같은 결정이 최근 긴장이 고조된 미국과 유럽의 대서양 동맹 관계를 드러내는 것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다만 이 명단을 따를지는 각 회원국의 결정에 달려있다. 일부 회원국은 이미 일부 EU 역외 국가 시민의 입국을 허용한 상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