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물이 없어요”… 최악의 전월세난 현실화 우려 증폭
“매물이 없어요”… 최악의 전월세난 현실화 우려 증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송파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DB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송파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DB

서울·경기 거래량 4개월 연속↓

6월 건수 각각 1만건도 안 돼

관련 통계 집계된 이래 처음

매매량이 전월세 거래량 앞서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 이후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월세 거래 시장이 급격히 냉각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30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날까지 집계된 서울 아파트의 전월세 거래량(계약일 기준)은 이달 6085건으로, 지난 2월(1만 8999건) 이후 4개월 연속 감소세다.

특히 서울의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은 지난달(9584건)에 이어 2개월째 1만건을 밑돌고 있다. 전월세 거래량은 정해진 법정 기한 없이 세입자의 확정일자 신고를 토대로 집계된다.

확정일자 신고는 아파트의 경우 전세 세입자가 보증금을 떼이지 않으려는 ‘대항력’을 갖기 위해 계약 직후에 많이 이뤄지고 있다. 이번 달 아파트 전월세 계약이 추가로 신고될 가능성이 있지만, 그리 많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 아파트의 월별 전월세 거래량이 1만건 밑으로 내려간 것은 2011년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래 최근까지 단 한 번도 없던 일이다.

정부가 6.17대책을 통해 강남구 삼성동·대치동·청담동과 송파구 잠실동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으며 전세 낀 갭투자를 원천 차단하고, 재건축 아파트에 대해 2년 실거주를 의무화하면서 전세 매물 품귀 현상을 부채질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서울은 둔촌주공 같은 대규모 재건축 멸실과 반포주공1단지 3주구(주거구역) 같은 이주 수요 등으로 임대차 재계약이 많이 사라졌다”며 “정부의 실입주 강화 세제·금융 정책으로 입주 아파트의 실거주 수요가 증가한 것도 전세 매물 감소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경기의 아파트 전세 시장도 서울의 상황과 크게 다르지 않다. 이날 경기부동산포털에 따르면 경기도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은 올해 들어 지난 2월 2만 6534건으로 최다를 기록한 이래 3월 1만 9695건, 4월 1만 7092건, 5월 1만 3798건, 6월 9430건으로 4개월째 감소세다. 경기에서 월별 전월세 거래량이 1만 3000건 밑으로 떨어진 적은 2013년 11월(1만 2997건) 단 한 차례에 불과했다.

반면 이달 서울·경기의 매매량은 현재까지 각각 6513건, 1만 9861건으로 신고 기한(1개월 내)이 아직 남았지만 이미 지난달을 추월했다. 특히 서울은 이달, 경기는 지난달과 이달 연속으로 매매량이 전월세 거래량을 앞지르는 이례적 상황이 나타나고 있다.

전세 매물 감소에 따른 거래량 감소로 전셋값은 계속 오르고 있다. 한국감정원 통계로 서울과 경기의 평균 전셋값은 지난달까지 11개월 연속으로 상승했다. 지난달 기준 평균 전셋값은 서울이 4억 6105만원, 경기가 2억 5900만원을 기록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연구위원은 “전세 공급 부족으로 매물이 귀해지면서 전셋값 상승과 보증부 월세 전환 사례가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20-06-30 20:46:46
온 국민을 부동산 투기꾼으로 만들고 이제는 집 사는것은 꿈도 못 꾸게 만들어놨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