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발전을 위한 인천 남동구 마을공동체지원센터 개소
마을 발전을 위한 인천 남동구 마을공동체지원센터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시 남동구(구청장 이강호)는 주민 주도 마을을 만들기 위해  1일 마을공동체지원센터(센터장 이영미)를 개소한다고 30일 밝혔다.

마을공동체는 마을의 모든 활동에 대한 사업 제안과 계획, 시행 등 전 과정을 주민 주도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현재 남동구에는 인천시 지원 마을공동체 17개 단체와 남동구 지원 37개 단체를 포함한 총 54개의 공동체가 활동 중이다.

구 마을공동체지원센터는 앞으로 센터의 사업계획 수립과 시행, 마을 만들기 기초조사와 사업 등을 분석 평가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또한 인천시와 남동구 마을 만들기 사업 공모 등 지역 마을공동체를 대상으로 하는 사업 전반을 이끌어 나가게 된다.

센터는 업무 연계성과 효율적 인력운영을 위해 남동구청 내 위치하며, 총무과 지역공동체팀과의 연계를 통한 구 직영체제로 운영한다.

구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센터 개소식 등 별도의 행사는 치르지 않았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남동구 지역여건에 맞는 사업발굴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주민들 스스로 마을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을 통해 남동구의 마을공동체 회복에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