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수촙의 대가’ 프로레슬러 1세대 천규덕 별세
‘당수촙의 대가’ 프로레슬러 1세대 천규덕 별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수촙의 대가' 천규덕씨. (출처: 연합뉴스)
'당수촙의 대가' 천규덕씨.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당수촙의 대가’로 유명했던 프로레슬러 1세대 천규덕씨가 2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천씨는 그동안 지병으로 요양병원에서 지내오다가 이날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박치기왕’ 김일씨, ‘비호’ 장영철씨 등과 함께 프로레슬러 1세대로 천씨는 1960∼1970년대 대한민국 프로레슬링 황금기를 이끌었다.

1960년 프로레슬링에 입문한 천씨는 남들보다 늦게 시작했지만 태권도 유단자였던 덕에 프로레슬링을 빠르게 습득했다. 1963년에는 스승이자 동료였던 장영철씨와 함께 정식으로 프로레슬링에 데뷔했다. 그해 4월 천씨는 한국 프로레슬링 주니어 헤비급 챔피언에 올라 프로레슬링계의 유명인사가 됐다.

유족으로는 큰아들인 탤런트 천호진씨와 둘째 천수진씨가 있다.

빈소는 나은병원장례식장 특2분향실이며, 발인은 4일 오전 5시 30분, 장지는 서울 국립현충원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