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내륙어촌 재생사업 착수… 기본계획수립
아산시, 내륙어촌 재생사업 착수… 기본계획수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시가 1일 시청 상황실에서 해양수산부의 ‘어촌뉴딜300(내륙어촌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있다. (제공: 아산시) ⓒ천지일보 2020.6.2
아산시가 1일 시청 상황실에서 해양수산부의 ‘어촌뉴딜300(내륙어촌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있다. (제공: 아산시) ⓒ천지일보 2020.6.2

“어촌환경 개선 통한 소득·일자리 창출”
“시민친화형 교육·문화 공간으로 조성”

[천지일보 아산=박주환 기자] 충남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지난 1일 시청 상황실에서 해양수산부의 ‘어촌뉴딜300(내륙어촌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착수보고회에는 오세현 아산시장을 비롯해 시 관계자와 내륙어촌재생산업 지역협의체 및 자문위원 등이 참여했다. 아산시는 지난해 정부의 어촌뉴딜300 생활SOC 사업에 공모해 전국 6개 기초자치단체와 함께 선정됐다.

이 사업은 가기 쉽고, 찾고 싶고, 활력 넘치는 ‘혁신어촌’ 구현을 위해 내수면 어촌의 낙후된 선착장 등 필수기반 시설을 확충하고,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특화개발과 함께 공동체 역량강화도 추진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 밀착형 사업이다.

시는 3년간 총 51억 4500만원을 투입해 낙후된 내륙어촌의 인프라 확충과 분산된 어촌을 집중화하는 공동화 노력,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어민복지시설과 커뮤니티센터, 시민친화형 교육·문화 공간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낙후된 내륙어촌의 주민역량 강화 ▲안정적 수산자원 확보 및 어업환경 개선을 통한 어민 소득증대 ▲내수면 수산자원을 활용한 시민 체험·참여 기회 확대 등 어촌 재생력 증진과 지속가능한 어촌 만들기에 집중할 계획이다.

아산시가 1일 시청 상황실에서 해양수산부의 ‘어촌뉴딜300(내륙어촌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있다. (제공: 아산시) ⓒ천지일보 2020.6.2
아산시가 1일 시청 상황실에서 해양수산부의 ‘어촌뉴딜300(내륙어촌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있다. (제공: 아산시) ⓒ천지일보 2020.6.2

오세현 시장은 “아산시의 낙후된 어촌환경 개선을 통한 소득·일자리 창출과 이로 인한 국가균형발전이 실현되도록 해야 한다”며 “내륙 수산자원의 지속성 확보와 어업기반 시설의 확충으로 어촌 재생력이 강화되도록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연과 어촌, 어촌과 도시가 소통되도록 지역공동체의 역량을 강화애야 한다”며 “시민 누구나 찾고 싶은 시민친화형 교육·문화 공간으로 조성되도록 관계자 여러분과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산시는 이외에도 수산환경개선사업, 치어방류사업, 노후어선개량사업, 유해(외래)어종퇴치사업, 자율관리어업 등 내수면 활성화를 위한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