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법감시위 4일 회의… ‘이재용 사과’ 실천 방안 나올까
삼성 준법감시위 4일 회의… ‘이재용 사과’ 실천 방안 나올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및 노동조합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기 앞서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및 노동조합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기 앞서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6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내달 4일 회의를 열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에 대한 구체적인 실천 방안이 나올지 주목된다.

31일 재계와 준법감시위 관계자 등에 따르면 삼성 7개 관계사는 6월 4일 준법감시위 정기회의에서 이 부회장 사과에 따른 후속 조치를 보고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6일 이 부회장은 준법감시위의 권고를 수용해 ▲경영권 승계 포기 ▲무노조 경영 종식 ▲시민사회 소통 강화 등 재발 방지를 약속하고 대국민 사과를 했다.

이후 준법감시위는 이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를 “의미 있게 평가한다”면서도 “구체적인 개선방안”을 요구했다.

한달 만에 나온 실천방안인 만큼 큰 틀에서의 로드맵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점쳐진다. 이와 함께 관계사는 노조 문제와 시민사회 소통 문제 중심의 개선 대책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