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온라인 시험… 부정행위 어떻게 잡나
삼성 온라인 시험… 부정행위 어떻게 잡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AT 응시자용 시험 키트. (출처: 취업사이다 유튜브 캡처)
GSAT 응시자용 시험 키트. (출처: 취업사이다 유튜브 캡처)

삼성 온라인 시험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삼성그룹이 30일 사상 첫 온라인 입사 시험을 시행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삼성직무적성검사(Global Samsung Aptitude Test, GSAT)은 이날과 31일 이틀간 하루 2차례로 총 4차례 치러진다. 이날은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시험 준비시험 60분, 응시시간 60분으로 총 2시간 치러졌다.

지난 26일 예비소집으로 시험 설명을 받은 응시자들은 앞서 우편으로 받은 키트를 통해 시험을 진행했다.

응시자들은 삼성이 준비한 프로그램에 접속해 스마트폰으로 자신과 컴퓨터 모니터 화면, 얼굴과 손 등이 모두 나오도록 촬영하고 감독관이 원격으로 응시자의 모습을 확인했다.

또 책상 위에는 PC와 필기구와 삼성에서 발송한 문제 풀이용 연습지와 휴대전화 거치대 외에 다른 물건은 올려 놓을 수 없다. 이 외에도 시험 중 모니터에 손을 댈 수 없어 눈으로만 문제를 보고 풀어야 하며 두 손이 화면 밖으로 나가도 부정행위로 간주될 수 있다.

부정행위가 적발되면 시험 결과는 무효처리 되면 향후 5년간 시험 지원 자격이 박탈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