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 막을 수 없을 것”
CNN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 막을 수 없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현지시간) 홍콩에서 국가보안법에 반발하는 시위가 발생했다. 홍콩 중심가인 코즈웨이 베이 시위 현장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진압 중인 모습. 중국이 추진 중인 보안법은 홍콩 내 반정부 시위를 처벌도록 보장한 법이다. (출처: 뉴시스)
24일(현지시간) 홍콩에서 국가보안법에 반발하는 시위가 발생했다. 홍콩 중심가인 코즈웨이 베이 시위 현장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진압 중인 모습. 중국이 추진 중인 보안법은 홍콩 내 반정부 시위를 처벌도록 보장한 법이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홍콩 시위대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추진을 막겠다고 약속했지만 이는 불가능 할 것이라고 25일(현지시간) CNN방송이 전했다.

주말 시위에도 홍콩 경찰은 시위대를 빠르게 진압했다. CNN은 전날 시위에서 첫 번째 최루가스가 행진 시작 25분 만에 발포됐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가 강경한 입장을 보이는 만큼 경찰도 더 철저하게 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는 설명이다.

조슈아 웡과 함께 홍콩 민주화 시위 주역인 네이선 로는 홍콩인들이 과거 ‘기적’을 이뤘다면서 낙담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신의 개입이 없다면 홍콩에서 누가 보안법 제정을 막을 수 있을지 알 수 없다고 CNN은 지적했다.

홍콩보안법은 홍콩 입법회를 건너뛰고 중국의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에서 제정을 추진하기 때문에 몇 주 안에 홍콩 시위대가 입법회를 포위하거나 큰 시위를 계획하던 상관없이 효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홍콩 경찰청장과 홍콩 내 친중파 의원들과 단체는 이날 홍콩보안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홍콩 시위대 등 보안법 반대자들이 기대할 수 있는 것은 국제사회의 압박 또는 제재뿐이지만 이 조차도 중국의 의지를 무력화하는데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CNN은 전망했다. 중국 국영신문 환구시보는 “미국은 중국에 압력을 가할 수 있는 옵션을 가지고 있다”며 “그러나 2년간의 긴 무역전쟁 이후 중국은 미국의 징벌적 수단들을 모두 접했고 회복력을 구축했다”고 전했다.

이날 뉴욕타임스(NYT) 또한 중국은 국제사회의 분노를 계산에 넣기는 했지만 치러야 할 커다란 지정학적 대가는 없을 것이라는 결론에 도달한 후 보안법 제정에 나섰다고 분석했다. 또한 시진핑 지도부가 코로나19 극복으로 힘을 얻고 국제사회의 눈치를 보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이날 전인대 리잔수 상무위원장은 국가 주권 수호와 홍콩의 안정을 위해 홍콩보안법을 차질 없이 제정할 것이라고 재차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는 전인대 상무위원회가 홍콩보안법 초안을 입안하고 심의했으며 이번 전인대 전체회의에서 심의를 제청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새로운 상황에서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의 제도와 체계를 개선하고 헌법과 기본법이 정한 특별행정구의 질서를 수호하기 위한 중대 조치”라면서 “홍콩 동포를 포함한 전체 중국 인민의 기본이익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