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 울산 장애인 복지시설 방역 지원
한국동서발전, 울산 장애인 복지시설 방역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이채진 코끼리공장 대표, 김용기 한국동서발전 사회적가치추진실장, 류영희 울산사회복지협의회 부회장, 김종한 장애인주간보호시설 협회장이 장애인 복지시설 소독 방역 지원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동서발전) ⓒ천지일보 2020.5.22
이채진 코끼리공장 대표, 김용기 한국동서발전 사회적가치추진실장, 류영희 울산사회복지협의회 부회장, 김종한 장애인주간보호시설 협회장(왼쪽부터)이 장애인 복지시설 소독 방역 지원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동서발전) ⓒ천지일보 2020.5.22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동서발전이 22일 울산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울산 소재 장애인 주간보호시설, 공동생활가정 등 장애인 복지시설 70곳을 대상으로 소독 방역 지원에 나섰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상대적으로 도움의 손길이 적은 장애인 복지기관을 대상으로 동서발전 임직원의 자발적 급여 반납분을 활용해 코로나 재발 및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을 지원한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휴관 중이었던 장애인, 노인 복지기관 등 복지시설 27곳에 울산지역 화훼농가에서 구입한 화분을 전달해 재개관을 축하하고 활기를 불어넣을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복지시설을 찾는 장애인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소독 방역을 지원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 2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울산 지역 아동복지시설 70곳을 대상으로 소독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는 등 지역 사회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한 상생의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