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신사리 봉안한 ‘정선 정암사 수마노탑’ 국보로 승격
진신사리 봉안한 ‘정선 정암사 수마노탑’ 국보로 승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물 제 410호 정선 정암사 수마노탑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4.17
보물 제410호 정선 정암사 수마노탑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4.17

국내 5대 적멸보궁으로서의 위상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벽돌 모양의 돌로 차곡차곡 쌓아올린 ‘정선 정암사 수마노탑(淨巖寺 水瑪瑙塔)’이 국보로 승격된다. 이 탑은 부처의 진신사리를 보관했던 탑으로 알려져 있다.

17일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오는 23일 강원도 정선군에 있는 보물 제410호 ‘정선 정암사 수마노탑’을 국보로 예고한다고 밝혔다.

정선 정암사 수마노탑이 있는 정암사는 ‘삼국유사’가 전하는 바에 따르면 신라 자장율사(慈藏律師)가 당나라 오대산에서 문수보살로부터 석가모니의 몸에서 나온 진신사리(眞身舍利)를 받아 귀국한 후, 643년(선덕여왕 12년)에 창건하였다고 전해지는 사찰이다.

정암사에는 수마노탑을 바라보는 자리에 적멸보궁(법당 내 부처의 불상을 모시는 대신 진신사리를 봉안하고 있는 법당)이 자리 잡고 있으며, 이는 통도사, 오대산 중대, 법흥사, 봉정암의 적멸보궁과 더불어 우리나라 5대 적멸보궁으로서의 위상을 가지고 있다.

수마노탑이라는 명칭은 불교에서 금·은과 함께 7보석 중의 하나인 마노(瑪瑙)와 관련이 있으며, 자장율사가 진신사리를 가지고 귀국할 때 서해 용왕이 자장의 도력에 감화해 준 마노석으로 탑을 쌓았고, 물길을 따라 가져왔다 해서 물 ‘水(수)’ 자를 앞에 붙여 ‘수마노탑(水瑪瑙塔)’이라 불렀다는 설화가 전한다.

수마노탑은 총 길이가 9m에 달하며, 화강암 기단 위에 세워진 1층 탑신에 감실(龕室)을 상징하는 문비가 있고, 그 위로 정교하게 다듬은 모전(模塼)석재를 포개어 쌓았고 옥개석 위 낙수면과 아래 층급받침의 단 수를 층별로 일정하게 더해 쌓았다. 이처럼 수마노탑은 국보 제30호인 경주 분황사 모전석탑 등 신라 시대 이래 모전석탑에서 시작된 조형적인 안정감과 입체감 그리고 균형미를 잘 보여주고 있어 늦어도 고려 시대 이전에 축조된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안동 봉황사 대웅전’은 보물로 지정 예고된다. 대웅전은 건립 시기가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는다. 다만 대웅전의 내력을 추론해 볼 수 있는 사찰 내 각종 편액(扁額)과 불상 대좌의 묵서, 그 밖에 근래 발견된 사적비와 중수기 등을 종합해 보면 17세기 후반 무렵 중건된 것으로 추정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