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절반 “코로나19 장기화하면 폐업 불가피”
소상공인 절반 “코로나19 장기화하면 폐업 불가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들이 지난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서울서부센터에서 경영안정자금 등 대출관련 상담을 받고 있다. (출처: 뉴시스)
소상공인들이 지난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서울서부센터에서 경영안정자금 등 대출관련 상담을 받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폐업을 고려할 수밖에 없다는 소상공인이 절반에 가깝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0일 소상공인연합회는 ‘코로나19 사태 관련 소상공인 경영상황 실태조사 결과보고서’를 발표했다. 실태조사는 지난 2~8일까지 일반 소상공인(도소매업, 외식업, 개인서비스) 1392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8.5%가 코로나19가 6개월 이상 장기화될 경우 ‘영업은 유지하겠지만 폐업을 고려하겠다’고 답했다. ‘아예 폐업 상태일 것 같다’는 예측도 23.9%로 집계됐다.

이 기간 매출액이 100% 급감했다는 소상공인이 15.8%에 달했고, 80~99% 감소(17.1%), 50~79% 감소(28.0%) 등 대다수 사업장이 큰 폭의 매출 감소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비용 중 가장 부담되는 요소로는 임대료(38.6%)가 가장 많이 꼽혔고, 이어 인건비(25.9%), 대출이자(17.9%), 세금(6.6%) 순으로 조사됐다.

전체 응답자의 37.9%가 ‘별도의 소상공인 재난 수당 지원’을 꼽았고, '임대료 지원'이 19.5%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금융지원 자금 규모 추가 확대(9.1%) ▲금융 신속 대출(8.3%) ▲부가세 한시적 대폭 인하(7.8%) 등의 답변도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