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코로나19에 ‘후각 검사’ 활용
주한미군 코로나19에 ‘후각 검사’ 활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주한미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자 기지 출입구에서 ‘후각 검사’까지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미군 기관지 성조지에 따르면 대구의 미 육군기지는 기지 출입구에서 출입자를 대상으로 사과 식초 냄새를 맡을 수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대구기지는 "우리는 코로나19 감염자를 확인하기 위해 캠프 워커(대구 미군기지), 캠프 캐럴, 캠프 헨리 등의 출입구에서 무작위 후각 검사를 하고 있다"며 "냄새를 맡지 못하면 추가적인 검사를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