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그룹 상장사 70%가 사외이사 연봉 5천만원 이상… 억대는 3곳
10대그룹 상장사 70%가 사외이사 연봉 5천만원 이상… 억대는 3곳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서초 사옥 ⓒ천지일보DB
삼성 서초 사옥 ⓒ천지일보DB

‘삼성물산 2.6억’ ‘삼성전자 1.8억’ ‘현대차 1.3억’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10대그룹 산하 상장사 10곳 중 7곳 정도는 사외이사 연봉이 5천만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억대 연봉을 넘는 상장사는 3곳도 있었다.

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10대 그룹 산하 상장사 102곳의 사외이사 1인당 평균 연봉이 5천만원 이상인 곳이 71곳에 달했다. 사외이사 전원이 감사위원인 상장사는 감사위원을 기준으로 삼았다.

사외이사 1인당 보수가 가장 많은 상장사는 삼성물산으로 2억 5900만원이었다. 삼성전자(1억 7600만원)와 현대차(1억 3100만원)도 1억원이 넘었다.

8천만원 이상인 곳은 현대모비스(9800만원), 삼성전기(9천만원), SK하이닉스(8600만원), 기아차·LG전자·SK텔레콤·SK이노베이션·삼성SDI(8400만원), 한화에어로스페이스(8200만원), LG·삼성바이오로직스(8100만원) 등이었다.

사외이사 보수가 1천만원 이하인 곳은 2곳에 불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