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포천서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의정부 성모병원 간병인 60대 여성
경기 포천서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의정부 성모병원 간병인 60대 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의정부=신창원 기자] 31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방역당국 의료진이 직원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료를 진행하고 있다. 의정부성모병원서 3일 연속 총 9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직원과 환자 등 2천4백여 명을 대상으로 금요일까지 진단 검사를 실시하고, 일부 병동을 폐쇄된다.ⓒ천지일보 2020.3.31
[천지일보 의정부=신창원 기자] 31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방역당국 의료진이 직원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료를 진행하고 있다. 의정부성모병원서 3일 연속 총 9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직원과 환자 등 2천4백여 명을 대상으로 금요일까지 진단 검사를 실시하고, 일부 병동을 폐쇄된다.ⓒ천지일보 2020.3.31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경기 포천시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포천시청은 31일 홈페이지 등을 통해 “일동면에 거주하는 60대 여성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포천시는 A씨가 의정부성모병원 4층 환자 간병인으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정부성모병원에서는 이날 확진자 7명이 발생했다.

확진자는 지난 24일부터 의정부성모병원에서 환자 간병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자는 30일 오전 11시 30분 자택에서 도보로 손진휘내과의원을 내원해 진료를 받은 후 대성약국을 방문했다.

오후 1시쯤 자차를 이용해 의정부성모병원에 출근 후 검사를 받았고, 확진 판정 후 병실에 격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