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롯데마트, 밀(Meal)혁신 이제 시작
롯데쇼핑·롯데마트, 밀(Meal)혁신 이제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갈비탕 (제공: 롯데쇼핑) ⓒ천지일보 2020.3.29
갈비탕 (제공: 롯데쇼핑) ⓒ천지일보 2020.3.30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롯데마트가 인스턴트가 아닌 ‘식사’로써의 가치를 가질 수 있는 가정간편식과 맛과 영양이 충분한 즉석조리식품의 개발을 위한 ‘밀(Meal)혁신’을 선포했다고 밝혔다.

1인 가구·맞벌이 가정이 늘면서 가정간편식의 규모가 커 지고 있는 트렌드에 맞춰 대형마트가 보유하고 있는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겠다는 복안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시장조사회사 링크 아즈텍에 따르면 국내 가정 간편식 시장은 지난 2010년 7747억원에서 2016년 2조원을 넘어섰으며 오는 2023년에는 10조원 규모로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실제로 롯데마트 가정간편식의 연도별 매출을 살펴보면 지난 2018년 37.7%·2019년 16.2%의 신장률을 기록했으며 2020년에도 약 30% 가량 고신장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밀(Meal)혁신을 위해 지난달 조직 개편을 통해 밀(Meal)혁신 부문을 신설했다. 대표 직속 조직으로 상품개발의 과정부터 출시 마케팅까지 주력 사업으로써 적극 강화, 확대하겠다는 의미가 담긴 결정이다. 또한 ▲전문 셰프 ▲식품연구원 ▲브랜드매니져(BM) ▲상품개발자(MD)로 구성된 ‘푸드이노베이션센터(FIC)’를 신설했다.

전문 셰프가 레시피를 설계하고 연구원이 가세해 원재료 배합·최적의 파트너사 선정 등의 과정을 거치게 된다. FIC 주도로 기획 생산된 상품은 장기적으로 롯데 유통 계열사 및 홈쇼핑 특화 상품으로까지의 확대를 통해 새로운 이익 창출 구조를 만들 계획이다.

FIC를 통해 개발된 상품의 핵심은 집밥의 완전한 대체다. 롯데마트 즉석조리 코너를 ‘치킨과 초밥 파는 매장’에서 집밥의 본질에 집중한 차별화된 매장으로 바꿀 계획이다. 또한 롯데마트의 간편식 PB브랜드 ‘요리하다’도 현재 500여개 상품에서 올해 830여개 이상으로 상품을 확대케 된다.

‘요리하다’ 제품은 한식 컨셉트의 국·탕류 및 대표 요리로의 집중을 통해 집밥의 완전한 해결을 실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롯데마트가 밀(Meal)혁신의 컨셉트를 ‘집밥’의 완전한 대체로 잡은 이유는 한식이 집밥의 이미지를 대표하기 때문이다. 롯데멤버스가 발표한 ‘트렌드Y 가정 간편식 리포트’에 따르면 가정간편식 형태로 출시를 희망하는 메뉴는 한식 (39.0%)이 가장 높았으며 간식과 디저트 (30.8%)·야식 (29.7%)·퓨젼 (28.9%)이 그 뒤를 이었다.

최근 FIC에선 여름철 대표 보양음식인 삼계탕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과거엔 파트너사 레시피를 기준으로 상품이 개발 됐다면 FIC에선 ▲상품 콘셉트 ▲맛 ▲방향성을 주도적으로 기획하고 생산한다.

삼계탕은 산지 특화 원물을 이용해 원재료부터 남다르게 준비하고 있다. 강화도의 특산품인 인삼과 일반 찹쌀보다 영양성분이 높은 초록쌀을 사용해 엄선된 품질의 건강한 레시피의 삼계탕이 출시될 예정이다.

롯데마트만의 특별함으로 자리잡은 그로서란트 매장도 새로운 변화를 줄 계획이다. 그로서란트는 식재료와 레스토랑의 합성어로 식재료와 요리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복합 공간이다. 신선한 원물을 고객이 선택해 가져오면 매장에서 직접 요리해서 바로 먹을 수 있는 컨셉트다.

기존의 그로서란트 매장은 고기를 구워주거나 랍스터를 쪄주는 형태로 최소의 양념과 요리법을 접목시킨 형태였다. 하지만 새롭게 선보이는 그로서란트 매장은 제철 원물의 신선한 맛을 살린 최적의 조리법으로 간편한 한 끼 식사를 제공키 위해 월별 제철 원물을 선정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제철 원물에 대한 신선함을 고객이 인지함에 따라 신선제품의 매출이 증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현재 서초점·양평점 등 10개 점에서 그로서란트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오는 2021년까지 추가로 10개의 매장을 오픈할 계획이다.

류경우 롯데마트 밀(Meal)혁신 부문장은 “FIC를 통해 개발한 우수 상품은 유통 계열사와 홈쇼핑 등 다양한 유통 채널로의 확대를 통해 새로운 수익구조의 형태로 발전시킬 계획이다”며 “매주 새로운 상품의 출시를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안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