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소상공인 온라인 마케팅 활성화 지원 확대
부산시, 소상공인 온라인 마케팅 활성화 지원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판로개척 지원 총 950곳 모집

[천지일보 부산=강태우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와 부산경제진흥원이 소상공인의 판로개척 및 확장을 위해 온라인 마케팅을 활성화하기로 하고 중소상공인 950개 업체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는 높아지는 국내 광고시장의 문턱과 급증하는 온라인 마케팅 비용부담에 대한 문제점을 동시에 해결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광고시장의 규모가 13조원에 이르면서 인터넷・모바일 광고 비용이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또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지속되면서 온라인몰과 배달주문 등 비대면 소비가 급증함에 따라 소상공인의 온라인 마케팅 비용 부담도 또한 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시는 소상공인에 온라인 마케팅을 활성화하기로 하고 중소상공인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대상 업체는 부산에 사업장을 두고 있으며, 2020년 온라인마케팅 활동비용을 50만원 이상 지출한 소상공인이다. 온라인마케팅 활동 이미지와 지출증빙자료 등을 제출하면 검토 후 온라인 판매수수료, 소셜가맹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홍보비 등 업체당 50만원을 지원한다.

접수는 4월 16일부터 29일까지며, 접수 후 1~2월 이내에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사업공고를 참고, 신청은 부산경제진흥원(600-1774)으로 하면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내수시장 확장을 위해 지원하는 온라인 마케팅 비용 직접 지원은 소상공인들의 판로 개척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총 950개 업체에 온라인 마케팅 비용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