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다문화가족 평생 일자리 마련한다”… 직업훈련 교육과정 제공
인천시 “다문화가족 평생 일자리 마련한다”… 직업훈련 교육과정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핸드드립 사진 켑처. (출처: 퍼스트바리스타 학원 홈) ⓒ천지일보 2020.3.27
핸드드립 사진 켑처. (출처: 퍼스트바리스타 학원 홈) ⓒ천지일보 2020.3.27

2만 4000여명 전문교육훈련기관 연계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시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문화가족들이 평생 일자리를 가질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 주기 위해 ‘다문화가족 행복일자리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실직으로 공과금, 월세 체납 등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 있는 다문화가족에게 일시적 지원 보다는 직업 훈련을 통한 실질적인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사업이다.

이를 위해 시는 이번 추경에 사업예산을 반영했다. 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가 해제되는 대로 관내 다문화가족 2만 4000여명과 전문교육훈련기관을 연계해 다양한 직업훈련 교육과정에 참여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직업훈련 교육과정은 ▲연장반 보육교사 ▲바리스타 ▲한식조리기능사 ▲제빵기능사 ▲도배기능사 등 전문자격증 취득과 기술 습득이 가능하다.

제빵기능사, 바리스타, 한식조리기능사는 지난 해 결혼이민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취업교육 프로그램 수요조사에서 가장 많이 선호한 분야다.

시는 직업훈련 교육과정을 통해 보육보조(연장반)교사, 한식조리기능사, 제빵기능사 자격증을 취득하게 되면 관내 보육시설(어린이집 등)에서 언어교육, 급·간식 보조조리원 등의 보육지원 교사로 활동할 수 있도록 연계할 예정이다.

장기적 실직상태에 있는 여성결혼이민자와 배우자에게는 도배기술 습득을 적극 유도해 교육 수료 후 바로 취업 현장에 투입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정인숙 가족다문화과장은 “이번 다문화가족 행복일자리 프로젝트는 일시적 경기부양이 아닌 평생 경제적 자립을 도모하는 실질적이면서 생산적인 정책”이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문화가족들이 인천에서 건강한 가족생활을 이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