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관광지-전통시장 상권 활성화 지원’… “소상공인 고충 해소”
권익위 ‘관광지-전통시장 상권 활성화 지원’… “소상공인 고충 해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위원회 (출처: 국민권익위원회 유튜브)
국민권익위원회 (출처: 국민권익위원회 유튜브)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고충을 해소하고, 관광지와 전통시장을 연계해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한다고 27일 밝혔다.

그간 권익위는 영세자영업자 등의 고충을 해소하고, 사전 예방적 차원에서 개선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전국 권역별 주요 전통시장을 방문해 소상공인의 애로사항 청취를 위한 간담회 등을 개최해왔다. 이를 통해 전통시장의 운영 등에 대한 문제점과 건의사항을 수렴했다.

일부 전통시장의 경우에는 ▲주변 관광지와 연계한 서비스 개발로 관광객의 시장 방문 유도(여행사 투어상품 개발, 관광지 연계 할인 혜택 제공 등) ▲고객 맞춤형 지역 특산물 직거래 시스템 개발로 거래 활성화 ▲관광지와 시장이 연결되는 교통시설 및 주차공간 확보 ▲지역 농협(하나로마트)등과 시장의 판매 품목 중 중복 물품 조정을 통한 시장 내 입점 등 상생 방안 추진 ▲상인 전문성 및 연대 강화 활동(상인 특성화 교육, 타 시장 견학) 등 상권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시책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익위는 현장 실태조사와 간담회, ‘민원빅데이터’ 분석 등으로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과 시장운영의 모범사례로 평가되고 있는 전통시장의 성공요인을 분석해 지역의 관광자원과 전통시장을 연계하는 발전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전통시장 자체를 관광 상품화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해 영세자영업자 등 사회 취약계층의 고충을 적극 해소해 나갈 예정이다.

권태성 권익위 부위원장은 “올해는 관광지와 전통시장을 연계한 상생발전과 지역 상권 활성화 및 소상공인의 고충을 중점적으로 해소할 계획”이라며 “현장 중심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실효성 있는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등 적극행정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