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영등포 상권 바꾼다
신세계百, 영등포 상권 바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 전경 (제공: 신세계백화점) ⓒ천지일보 2020.3.26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 전경 (제공: 신세계백화점) ⓒ천지일보 2020.3.27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이 새 단장을 마무리하며 지역 상권에 새 바람을 불러일으킨다.

개점 10년 만에 리뉴얼을 진행해 온 영등포점은 27일 푸드코트와 해외패션전문관을 새롭게 선보이며 대변신을 완성한다. 특히 기존 영등포에서는 볼 수 없던 인기 맛집과 유명 브랜드를 대거 입점시켜 고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영등포점은 신세계 전체 점포 중 20대 비중이 가장 높다. 지난해 신세계 전 점포의 20대 비중이 11%였지만 영등포점은 2.2%포인트 높은 13.2%에 달했다. 그만큼 트렌드에 민감한 고객이 많은 곳으로 신규 브랜드를 흡수할 수 있는 여력도 크다.

신세계 영등포점은 이번 리뉴얼을 마무리하며 잠재적 백화점 VIP인 영 고객들을 이끌고 지역 랜드마크로 굳히겠다는 전략이다. 뿐만 아니라 영등포점은 타임스퀘어까지 연결돼 있어 인근 직장인들의 수요도 고려했다.

우선 푸드코트에서는 다양한 지역 맛집들을 만날 수 있다. 패션관 지하 1층에 89평 규모로 선보이는 이 공간에는 ▲도시락 ▲분식 ▲족발 ▲김밥 등 인기 먹거리 MD를 10여개 정도 넣었다.

방배동에서 시작한 분식집 ‘홍미단’은 부산 깡통시장의 가래떡 떡볶이를 재현한다. 떡볶이 외에도 김밥튀김·쥐포 등의 개성 있는 메뉴가 가득하다. 떡볶이 1인분 가격은 3500원이다.

치킨·닭강정을 선보이는 ‘송우리 닭공장’은 와플콘에 닭강정과 치즈를 담아주는 등 특별한 비주얼로 영 고객을 겨냥한다. ▲삶은 족발 전문점 ‘도가원’ ▲옛날식 도시락 ‘윤스키친’ 등과 함께 영등포점에서 처음으로 만날 수 있다.

수요미식회 등 유명 방송에 자주 등장한 ‘또이또이 베트남’도 입점했다. 베트남식반미 샌드위치가 주요 메뉴로 베이커리를 전공한 셰프가 직접 매장에서 빵을 반죽하고 구워내 퀄리티가 높다. 신선한 채소와 부재료도 고객들을 만족시킨다. 가격은 직화 소고기 반미샌드위치 8천원·스프링롤 3천원이다

서울 홍대와 부산 서면 등에서 입소문이 난 ‘서울호떡’도 팝업으로 운영한다. SNS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지역 맛집으로 천년초를 통해 분홍색을 낸 하트 모양 호떡이다. 가격은 서울호떡 1500원·사랑호떡 2500원.

패션관 2층도 새롭게 달라진다. 캐주얼 위주였던 브랜드 대신 글로벌 브랜드를 대거 신규로 입점시키며 영등포 상권의 격을 올린다. 이번에 660평 규모로 오픈 하는 해외패션 전문관에서는 기존에 영등포에서 만날 수 없었던 ▲엠포리오아르마니 ▲에르노 ▲알렉산더왕 ▲막스마라 ▲파비아나필리피 ▲플리츠플리즈 ▲바오바오 ▲N21 ▲비비안웨스트우드를 만날 수 있다.

리뉴얼 오픈을 기념해 브랜드데이·사은품 증정 등 오픈 프로모션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영등포점은 지난해 10월 생활전문관(리빙관)을 시작으로 올해 식품전문관영·패션 전문관을 잇따라 리뉴얼 오픈했다.

리빙관은 건물 한 동을 전부 생활 장르로 채운 파격적 시도로 업계 주목을 받았으며 식품전문관 역시 백화점의 얼굴인 1층에 문을 열면서 과감한 혁신으로 평가 받았다.

이달 초에 선보인 영패션 전문관은 영 고객들이 좋아하는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는 물론 SNS 인증 명소인 아트월까지 마련해 주목을 받았다. 영등포점은 이번 푸드코트와 해외패션관까지 새롭게 선보이며 개점 10년 만의 리뉴얼이라는 과업을 완성했다.

박순민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장 상무는 “기존의 틀을 깨는 혁신적인 리뉴얼을 통해 영등포점이 서남부 상권의 랜드마크 쇼핑센터로 발돋움 했다”며 “차별화된 콘텐츠와 구성으로 고객들의 만족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