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 일침… “인종차별 슬퍼”
티파니 일침… “인종차별 슬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파니 일침 (출처: 티파니 일침)
티파니 일침 (출처: 티파니 일침)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가수 티파니 영이 코로나19로 인해 벌어지고 있는 인종차별에 일침을 가했다.

티파니 영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정서적으로 안정되지 못한 시기였다. 나는 내 역할대로 집에 머무르고 있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전 세계의 아시아인들이 직면하는 인종차별을 보는 건 나를 슬프게 한다. 모든 사람들이 이런 어려운 시기를 통해 인간성과 사랑을 기억하길 바란다. 우린 함께 싸우고 있다. 세상은 포옹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글을 영어로 게재했다.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 속 티파니 영은 강아지를 안고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한편 최근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자 아시아인을 향한 인종차별이 심심찮게 발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