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산책] 사람이 생각 아닌 경(經)의 말씀 깨달아야
[종교산책] 사람이 생각 아닌 경(經)의 말씀 깨달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 교회 신학자들이 오는 2017년 마르틴 루터의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을 위해 '종교개혁500주년기념사업회'를 창립했다. 그림은 종교개혁자 칼빈.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종철 기자] 한국 교회 신학자들이 오는 2017년 마르틴 루터의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을 위해 ‘종교개혁500주년기념사업회’를 창립했다.

종교개혁500주년기념사업회에는 한국기독교(공동)학회, 한국복음주의신학회, 한국루터학회, 한국칼빈학회, 한국웨슬리신학회, 한국개혁신학회, 한국장로교신학회 등 7개 학회와 한국기독교학술원이 참여했다. 

이번 사업회의 설립 목적은 최근 신학자들이 한국 교회가 위기상황이라고 진단한 만큼 종교개혁 신학과 신앙을 재정립하고 종교개혁자들의 정신을 본받아 활력을 되찾자는 데 있다.

사업회는 교단별 원로신학자들을 고문으로, 각 신학대 전현직 총장을 자문위원으로 두고 조직을 확대할 계획이다. 그러나 종교개혁자들에 평가부분에서 신앙인들의 의견은 갈리고 있다.

한국 교회 장로교단은 종교개혁을 이끈 마르틴 루터나 칼빈의 사상으로 창시됐다. 오늘날 장로교의 시조인 칼빈은 성경 해석이 자신과 다르다는 이유로 이단으로 몰고 숙청하는 등 많은 사람들을 살인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이들을 따라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다.

신앙인으로서 남을 비난하며 핍박하고 살인했다면 신앙인의 자격이 없는 자이다. 이와 같은 선상에서 한국 교회가 종교개혁 500주년기념사업회를 조직하며 칼빈주의 같이 마녀사냥식 이단척결을 감행해온 신학과 신앙을 본받으려고 한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는 지적이다.     

2000년 전 예수 그리스도가 이 땅에 복음을 전파한 이후 성경은 전 세계에 전해졌다. 개신교인들은 예수의 가르침대로 살기 위해 신앙을 한다.

예수의 가르침은 성경에 기록돼 있기에 성경 말씀을 깨닫고 그 말씀대로 신앙생활 하는 것이 오늘날 신앙인이 해야 할 일이다. 성경어디에도 종교개혁자들에 대한 언급은 없다.

성경 갈라디아서 1장 11~12절 ‘형제들아 내가 너희에게 알게 하노니 내가 전한 복음이 사람의 뜻을 따라 된 것이 아니라 이는 내가 사람에게서 받은 것도 아니요 배운 것도 아니요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계시로 말미암은 것이라’라고 기록돼 있다.

한국 교회가 진정한 개혁을 필요로 한다면 사람의 생각이 아닌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성경(계시)을 먼저 깨달아야 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금영 2011-03-10 22:19:20
칼빈이나 루터나 비슷한 사고를 가진 사람들인데 500주년 기념을 꼭 해야하나?
난 교회 다니다 말아서 그닥 관심은 없지만 그런 생각이 좀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