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대구경북 지역에 한 달간 빵·생수 총 60만개 기부
SPC그룹, 대구경북 지역에 한 달간 빵·생수 총 60만개 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C그룹이 17일 질병관리본부 근무자들과 코로나19로 임시 격리된 교민에게 빵과 생수 각각 2천개를 지원하고 있다. (제공: SPC그룹) ⓒ천지일보 2020.2.28
SPC그룹이 17일 질병관리본부 근무자들과 코로나19로 임시 격리된 교민에게 빵과 생수 각각 2천개를 지원하고 있다. (제공: SPC그룹) ⓒ천지일보 2020.2.29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SPC그룹(회장 허영인)이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의 위기 극복을 위해 빵과 생수 총 60만개를 기부한다고 밝혔다.

SPC그룹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파리바게뜨·SPC삼립 등 계열 브랜드의 빵을 내달 한 달간 매일 1만 개씩 기부키로 했다. 특히 SPC그룹의 해외파트너사인 美던킨브랜즈(Dunkin’ Brands)도 동참해 생수 30만개를 기탁했다.

현장 대응으로 여력이 없는 대한적십자사를 대신해 회사 물류망을 통해 청도대남병원·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대구광역시 감염병관리지원단·보건소 등 지원이 필요한 곳에 제품을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대한적십자사가 지정하는 사회복지시설 등 취약 계층에도 전달한다.

대구경북 지역은 이번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으로 대구시를 비롯해 보건당국과 의료진·사회단체(NGO) 봉사자들이 밤낮 없이 치료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SPC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응의 중대한 고비로 알려진 한달 간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이번 사태를 극복하는데 힘을 보태고자 한다”며 “SPC그룹은 국가의 중대한 위기나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PC그룹은 지난 17일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근무자들과 임시 격리된 교민에게 빵과 생수 2천개를 지원하고 전국 지역아동센터에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지원키도 하는 등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꾸준히 힘을 보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